인천시, 수거부터 처리·재활용까지 살핀다
인천시, 수거부터 처리·재활용까지 살핀다
  • 조동옥 기자
  • 입력 2019-06-03 09:02
  • 승인 2019.06.0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시장, 남부권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송도자원환경센터 방문
일본의 폐기물 처리 과정과 비교, 시에 적합한 폐기물 처리 운영방안을 찾을 계획
인천시,폐기물의 배출·수집·운반·처리 과정 등 폐기물을 감량하고 안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강구
인천시,폐기물의 배출·수집·운반·처리 과정 등 폐기물을 감량하고 안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강구

[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시가 지난달 19일부터 22일까지 일본 요코하마시와 오사카시에 있는 재활용 선별시설, 폐기물 처리시설 등을 방문 시찰한 것에 이어 시의 재활용 선별시설과 폐기물 처리시설 등을 방문해 운영 현황을 면밀히 확인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먼저 3일 인천시의 남부권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와 송도자원환경센터에 방문해 인천의 재활용 선별시설과 소각시설,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시설의 현재 상황을 확인했다.

남부권 광역생활자원회수센터는 지난 2017년부터 가동을 시작하여 중구와 연수구에서 발생하는 재활용 가능자원을 연간 약 8,000톤 반입하여 선별처리 하고 있다.

이곳에는 재활용 생활폐기물을 분리·선별·압축 할 수 있는 선별기와 압축기, 스티로폼 감용기 등의 설비가 있어 재활용품을 순차적으로 선별하는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어 남부권(중구, 연수구)의 재활용 가능 자원을 적극 선별·처리하고 있다.

송도자원환경센터에는 광역시설로서 음식물류 자원화시설과 소각시설이 있어 연간 각각 50,872톤, 115,928톤의 음식물류폐기물과 생활폐기물 등을 처리하고 있다.

이곳의 소각시설은 2006년 5월부터 가동 중이며 미추홀구, 연수구, 남동구, 옹진군에서 반입된 생활폐기물 등을 처리하고 있으며, 또한 음식물류 자원화시설은 2006년 9월부터 가동 중이며 중구, 미추홀구, 연수구, 남동구, 부평구, 계양구, 옹진군에서 반입된 음식물을 처리하고 있다.

시는 이번 현장 점검에 이어 가정·상가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배출·수거·운반실태를 시찰하는 등 지난 일본 방문에서 일본의 폐기물 처리 과정과 비교하여 우리 시에 적합한 폐기물 처리 운영방안을 찾아나갈 계획이다.

또한 이번 기회에 폐기물의 배출·수집·운반·처리 과정 등 폐기물을 감량 안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들을 강구할 계획이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