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동구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갈등해결 '민․관 협의체 7차 회의' 개최
인천시 동구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갈등해결 '민․관 협의체 7차 회의' 개최
  • 조동옥 기자
  • 입력 2019-06-03 09:23
  • 승인 2019.06.0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의 의견에 대해 비대위측은 주민총회 관련 사항과 함께 비대위대표단 회의에서 논의키로
민․관 협의체 7차 회의
민․관 협의체 7차 회의

[일요서울|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시 동구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갈등 해결을 위한 민·관 협의체 제7차 회의가 지난 30일 오후 7시에 동구 행복지원센터 2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이날 회의는 동구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반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김종호 공동대표, 이기찬 공동대표, 김효진 집행위원장)와 인천연료전지(주)(전영택 대표, 배진 소장), 인천광역시의회(남궁형 의원), 동구의회(장수진 의원), 인천시(이종우 시민정책담당관,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 동구청(고광준 일자리경제과장) 위원이 참석했으며, 동구 주민 17명이 회의를 참관했다.

인천연료전지 조감도
인천연료전지 조감도

이날 협의체의 합의사항은, 공사와 관계없이 수소연료전지의 안전성에 대한 전문가 토론회를 제안한 인천시의 의견에 대해 비대위측은 주민총회 관련 사항과 함께 비대위대표단 회의에서 논의한다.

동구청은 동구지역 주민들을 위해 지난 4월 8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총 7차에 걸친 민관협의체 회의내용 및 진행과정에 대하여 정보지를 통해 주민에게 배포한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