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과 협상 여지 남아있어" 국회 단독소집 보류
이인영 "한국당과 협상 여지 남아있어" 국회 단독소집 보류
  • 강민정 기자
  • 입력 2019-06-03 11:07
  • 승인 2019.06.03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의원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시스]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전날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의 국회 정상화 협상이 무산된 것과 관련 "협상의 여지는 남아있다고 생각한다"고 표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합의문 문구 조정을 놓고 의견 차가 좁혀지지 않느냐는 질문에 "문구만의 문제겠느냐. 일방적으로 사과하고 (패스트트랙을) 철회하라는 요구는 문구가 어떻게 되든 간에 그런 정신이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자유한국당과 민주당은 합의문에 '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합의 처리하느냐, 합의를 위해 노력하느냐'라는 문구 조정을 놓고 팽팽히 맞서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6월 국회 단독소집을 두고 "아직 그럴 때는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오늘 여야 협상 계획은 없다"면서도 단독소집 여부에 대해서는 "숙의 중이다. 굉장히 무거운 주제여서 장기적으로 (고민해야 한다). 단순하게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