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 대비 경관숲 조성
광주시,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 대비 경관숲 조성
  • 하헌식 기자
  • 입력 2019-06-11 14:13
  • 승인 2019.06.1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 경관숲·주요 도로변 12곳 녹화
▲남부대 진입로 경관숲 조성(사진제공=광주시)
▲남부대 진입로 경관숲 조성(사진제공=광주시)

[일요서울ㅣ광주 하헌식 기자] 광주광역시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를 대비해 지난해부터 추진한 경기장 주변 녹화사업을 마무리해 경기장 주변과 주요 관문에 경관숲이 조성됐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국제행사를 개최하는 도시로서 광주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국비 20억원을 확보해 총 사업비 40억원을 투입, 대회 주경기장인 남부대학교 진입로와 문흥IC 진출입로 등에 경관숲 8곳을 조성하고 금화로, 사암로 등 주요 도로변 가로경관 녹화지 12곳을 조성했다.

이번 녹화사업으로 광주를 찾는 내·외국인들에게 푸른 도시 광주 이미지 제고는 물론, 도심 열섬 현상을 줄이는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성된 경관숲, 녹화지와 함께 경기장 주변과 공원을 중점 관리해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를 개최하면서 광주의 상징성을 담은 이미지 숲을 조성하는 등 주요 관문 진입로와 나들목(IC) 등에 총 66억원을 투입해 녹화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하헌식 기자 hhs51510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