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혼밥 청년들 위한 ‘요리교실’ 운영
전주시, 혼밥 청년들 위한 ‘요리교실’ 운영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6-11 17:41
  • 승인 2019.06.11 17: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식단 만들 수 있는 기회 제공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 곳곳에서 활동중인 온두레공동체들이 혼자 밥을 먹는 청년들을 위한 요리교실을 운영한다.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협의회(회장 김성국)는 전주시 공동체 공유공간에서 대학생과 청년직장인들이 건강한 식단을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청년혼밥 요리 체험교실을 운영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청년 혼밥 요리 체험교실은 전주시 온두레공동체 협의회를 중심으로 아중리맘 공동체(유기농베이커리 및 수제청 생산)와 달콤쌉싸름 공동체(수제잼, 수제청 생산), 나눠드림공동체(마을육아나눔, 학습공동체 활동)가 참여해 홀로 식사를 해야만 하는 청년들에게 건강한 식단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들은 지난 10일 청년직장인 20명이 참여한 가운데 간편 닭갈비 요리를 배워보는 첫 강좌를 시작으로 오는 24일과 7월 15일, 29일 등 총 4회에 걸쳐 요리교실을 진행할 계획이다.

프로그램에서 공동체회원들은 오는 24일에는 지역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간편한 아침식사 조리방법을 소개하고, 7월 15일에는 간편 도시락을 만들 수 있는 레시피를 공개할 예정이다. 이어, 7월 29일에는 간편한 야채요리를 소개하고 청년들과 함께 만들어보는 시간도 갖게 된다.

한편 시는 공동체들의 교육·회의·체험·작품 전시·요리 체험 활동 등을 지원하기 위한 공동체 공유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웃음주름 2019-06-14 12:50:42 211.252.203.11
요리교실 또 언제 참여할수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