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콩 재배농가 두류작목반 공식출범
청도군, 콩 재배농가 두류작목반 공식출범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6-12 08:34
  • 승인 2019.06.1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군 콩 재배농가들이 지난 10일 화양읍 축협프라자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청도 두류작목반으로 공식출범했다.
청도군 콩 재배농가들이 지난 10일 화양읍 축협프라자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청도 두류작목반으로 공식출범했다.

[일요서울ㅣ청도 이성열 기자] 청도군 콩 재배농가들이 지난 10일 화양읍 축협프라자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청도 두류작목반으로 공식출범했다.

군에 따르면 이 날 총회에서는 콩 재배농가 50여명이 참석해 정관 및 임원선출, 사업계획 수립 등 콩재배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논의했다.

초대 회장에 선출된 변재동 청도 두류작목반장은 “쌀값안정을 위해 추진중인 논타작물재배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어려운 농촌현실 앞에서 회원농가 소득증대와 복리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이번 두류작목반 결성은 청도군 농업발전 및 콩재배농가들에게 새로운 기회이자 도약의 계기가 될 것으로 크게 기대된다”고 말하며, 쌀 수급안정을 위해 추진중인 논타작물재배사업에도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