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설관리공단 포항전통문화체험관, 전국적 선풍적 인기
포항시설관리공단 포항전통문화체험관, 전국적 선풍적 인기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6-12 08:39
  • 승인 2019.06.1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맞춤형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인성교육 장소로 인기몰이
2019년 기북 사과 활용한 머핀 만들기 등 8개 체험 새로이 추가
포항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심덕보)이 운영하는 포항전통문화체험관이 전국적으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포항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심덕보)이 운영하는 포항전통문화체험관이 전국적으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일요서울ㅣ포항 이성열 기자] 포항전통문화체험관이 전국적으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포항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심덕보)이 운영하는 포항전통문화체험관은 매년 실시하는 행정안전부 고객만족도 조사에서도 항상 최상위권에 있는 시설로, 2012년 개관이후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었으며, 2017년도에는 포항 지역 최초로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품질인증업체로 선정됐다.

12일 공단에 따르면 포항전통문화체험관은 전국에서 모여드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2012년 11개의 체험프로그램 운영하였으며, 매년 변화하는 고객들의 다양한 욕구를 수요조사를 반영해 2019년도에는 한과 만들기, 꽃 누르미 체험 등 총 26개의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역특산물인 기북 사과를 활용한 사과머핀 만들기 등 지역 문화와 특산물을 녹인 체험프로그램을 2019년 새로이 추가해 기북면을 적극 홍보함과 동시에 타지에서 온 관광객들의 눈과 입을 즐겁게 하고 있다.

포항전통문화체험관은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조선시대 선비문화가 어우러진 포항시 북구 기북면 덕동문화마을에 위치하고 있으며 개관 이후 입소문을 통해 지역 명소가 돼 매년 2만여 명의 체험관광객들이 찾을 정도가 됐다.

또한 올해 지역 문화단체 아리랑민속예술단이 문화재청의 “생생 이야기가 살고 있는 문화재” 프로그램 132선에 선정돼 전통문화체험관에서 10여 회 운영될 예정으로 지역 문화인으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포항전통문화체험관 관계자는 “2019년도에도 안전하고 쾌적한 시설 운영으로 고객들의 만족도를 제고하고, 존중과 배려의 고객중심 서비스로 체험관을 다시 찾고 싶은 지역의 명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