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농업 복합공간' 명칭 시민공모전 개최
서울시, '도시농업 복합공간' 명칭 시민공모전 개최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6-12 11:22
  • 승인 2019.06.1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성별, 연령 제한 없이 참여 가능 
최우수상 100만 원…1인 1작품 제한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서울시는 강서구 마곡지구 서울식물원 인근에 국내 최초로 건립되는 '농업공화국(가칭)’의 공식 명칭 선정을 위해 오는 24일까지 시민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2021년 개장 예정인 농업공화국(가칭)은 ▲농업의 과거·현재·미래를 담아 도시농업의 가치와 중요성을 확산하는 서울농업의 상징공간 ▲지역 농특산물이 상설 전시될 수 있는 도농상생의 장 ▲건강한 먹거리를 키우고 나누며 세대간, 이웃간, 도농간 소통하는 새로운 생활방식을 제시하는 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농업공화국(가칭)은 수직농장, 아쿠아포닉스 등 미래농업 비전과 도시농업 가치를 확산할 수 있는 다목적 복합 문화공간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지역, 성별, 연령에 제한 없이 누구나 응모가 가능하다. 서울시 홈페이지 ‘내 손안에 서울’ 공모전 페이지에서 온라인 응모할 수 있다

도시농업, 디자인 등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는 제안된 명칭들을 공감성, 참신성, 대중성 등을 고려해 6개 작품을 상정할 계획이다. 높은 점수를 받은 순으로 최우수, 우수, 장려 작품을 최종 선정하게 된다. 

선정된 작품에 대해서는 최우수상 1명에 100만 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주어진다. 우수상은 2명으로 각 50만원, 장려상 3명에게도 각 30만원의 문화상품권을 수여받는다.  

농업공화국의 명칭 공모를 통해 선정된 명칭은 공식명칭으로 대외적으로 사용된다. 로고, 통합이미지(CI), 각종 안내판 디자인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도시농업의 비전과 철학을 시민들과 공유할 수 있는 확산의 장"이라며 "도시농업의 현장을 체험할 수 있는 참여 공간이 될 농업공화국의 명칭 공모에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