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추가경정예산 6490억 원 규모
동대문구 추가경정예산 6490억 원 규모
  • 장휘경 기자
  • 입력 2019-06-12 11:50
  • 승인 2019.06.1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정예산 대비 618억 원 증액…구민회관 개‧보수, 어린이집 신축, 구민불편사항 해소 등 중점 -

- 동대문구의회 심의를 거쳐 6월 말 최종 확정 예정 -
▲ 동대문구청 전경
▲ 동대문구청 전경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기정예산 5872억 원에서 618억 원(10.5%) 증액한 6490억 원 규모의 2019년도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해 동대문구의회에 제출했다.

추가경정예산 중 일반회계는 기정예산 5704억 원 대비 571억 원(10.0%) 증가한 6275억 원, 특별회계는 기정예산 168억 원에서 47억 원(27.9%) 증액한 215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

구는 구민복지증진을 위한 투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동대문구민회관 개‧보수에 56억5700만 원, 문화회관 부지매입에 19억2001만 원, 답십리 영화테마공간 조성에 8억6000만 원, 어린이집 신축 2개소에 36억2100만 원 등을 편성했다.

구민불편사항 해소 등 현안사업 추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도로시설물 유지관리 및 이면도로 포장 9억 원, 하수시설물 유지보수‧하수도 준설 8억 원, 대형폐기물 등 잔재물 위탁처리 6억4009만 원, 어린이공원‧소공원 정비 4억5745만 원, 왕산로 전통시장 주변 보행환경 개선 6억 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1억4210만 원, 소상공인 환경개선 1억 원 등을 편성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우리 구 숙원사업을 추진하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한 사업비를 중점적으로 반영했다”며 “구의 발전을 위해 편성된 예산으로 내실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동대문구의회 심의를 거쳐 6월 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