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팔공산도립공원 內 둘레길 조성사업 착공
영천시, 팔공산도립공원 內 둘레길 조성사업 착공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6-13 22:49
  • 승인 2019.06.14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가 대구․경북의 명산인 팔공산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자연환경 체험기회를 제공하고자 팔공산 둘레길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영천시가 대구․경북의 명산인 팔공산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자연환경 체험기회를 제공하고자 팔공산 둘레길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일요서울ㅣ영천 이성열 기자] 영천시가 대구․경북의 명산인 팔공산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팔공산의 우수한 자연환경 체험기회를 제공하고자 팔공산 둘레길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3일 시에 따르면 대구․경북이 상생협력으로 추진하는 팔공산 둘레길은 팔공산에 접한 5개 시군구(영천시, 경산시, 칠곡군, 군위군, 대구시 동구)에 108km에 걸쳐 조성되며, 그 중 영천시 구간은 25.1km(신녕치산~부귀사~청통신원~은해사~경산시 경계)로 전체 노선 중 23%를 차지한다.

먼저 2017년 1차사업으로 연장11.2km 도립공원 외 사업을 마무리했으며 팔공산 도립공원 내 사업을 위한 공원계획변경 및 공원사업시행허가 등의 행정절차를 거쳐 2019년 6월 2차사업 연장13.9km 구간의 사업을 착공해 올해 11월 준공 예정이다.

영천시 관계자는 “팔공산 둘레길 전구간이 개통되면 팔공산 둘레길이 널리 알려져 우리 지역의 친환경 녹색여가공간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명품 둘레길로 발돋움해 지역 경제 활성화 도모 및 지역 공동체 의식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