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주화운동기념관 만든다…4월혁명·6월항쟁 기록·기억
서울시, 민주화운동기념관 만든다…4월혁명·6월항쟁 기록·기억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6-14 11:05
  • 승인 2019.06.1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화운동 기념하고 희생자들 추모
민주시민교육, 기념·문화사업도 추진
건립 기본구상 학술연구용역로 시동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서울시가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을 추진한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서울에서 발생한 4·19혁명, 6·10항쟁 등 민주화운동을 기념하고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가칭)서울특별시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에 나섰다. 

4·19혁명은 1960년 4월19일 학생들의 주도로 일어난 민주주의 혁명이다. 4월혁명, 4·19의거라고도 한다. 4·19혁명의 원인은 정부에 대한 분노였다. 이승만 정권의 독재와 탄압이었다. 

특히 1960년 3월15일 실시된 대통령선거에서의 자유당 정권의 불법·부정선거로 국민과 학생들의 분노는 커졌다. 4월혁명으로 부패하고 부정 선거를 저지른 이승만 정부의 제1공화국이 막을 내리고 제2공화국이 시작됐다. 

6·10 민주항쟁(6월항쟁)은 1987년 1월14일 서울대 박종철(당시 22세)군이 경찰 고문으로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요구하며 벌어진 민주화 운동이다. 2007년 국가 기념일로 지정됐다.

시는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으로 서울시 민주화운동 추진의 역사를 정리·기록하고 민주시민 교육과 기념·문화사업을 추진한다. 또 서울시 소재 유사 기념관과의 차별적인 사업을 기획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기본구상을 위한 학술연구용역을 실시한다. 특히 국내·외 민주화운동 관련 또는 유사 유형 기념관의 건립배경, 건립 사업내용·방법, 운영현황 등을 조사한다. 

시 관계자는 "민주화운동기념관 건립 추진 필요성과 타당성에 대한 당위성을 확보하고 체계적이고 차별적인 실행 계획을 구상할 예정"이라며 "민주화운동기념관 관계자와 유관사례 조사로 기념관 건립의 수요와 필요성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 후보지의 민주화운동 기념관 건립에 대한 적정성과 타당성을 분석하고 사업예산을 검토해 민주화운동기념관의 사업추진에 활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역사와 기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실제로 시는 지난달 15일 '서울기록원'을 개원했다. 은평구 서울혁신파크 내에 위치한 서울기록원은 서울시정과 시민의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130만여점의 공공기록물을 수집해 체계적으로 정리·보존·관리할 오프라인 저장소다. 

'서울기록원'은 지하 2층~지상 5층, 연면적 1만5004㎡ 규모다. 전문 보존공간(지하 1~2층), 시민참여 공간(지상 1~3층), 기록물 작업공간(지상 4층)으로 구성됐다. 

'서울기록원'은 토지이동측량원도, 면적측정부, 각종 사업 관련철 등 시가 보유한 100여년 동안의 기록물과 앞으로 30년간 생산될 예측분까지 포함해 총 130만여점을 영구 보관할 수 있다. 

시는 당초 설계 단계에서 보관 가능 규모를 100만여점으로 예상했지만 실제 서가 배치 후 130만여점으로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1968년부터 경북 청도의 서울시 문서고에 보관돼 온 시 중요기록물 11만권(점)이 모두 이곳으로 이관된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