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기계설비 고장예지장치, 세계대회 우승
서울지하철 기계설비 고장예지장치, 세계대회 우승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6-14 11:30
  • 승인 2019.06.14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12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UITP 어워즈 2019'에서 '운영과 기술의 탁월성' 부문 우승을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운영 및 기술의 탁월성' 부문에는 전 세계 100여개사가 응모했다. 최종 5개사(독일 지멘스, 모스크바 메트로, 중국 심양버스, 싱가포르 LTA, 서울교통공사)가 본선에 진출했고 이 중 서울교통공사가 1위로 뽑혔다.

서울교통공사의 'SAMBA(Smart Automatic Mechanical Big data Analysis System)' 장치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기반으로 시설물 고장 징후를 분석하고 예방 정비를 돕는 장치다. 

공사는 지하철 7호선에 설치된 자동계단(에스컬레이터) 100대에 이 장치를 적용했다. 평가 결과 고장 1건당 평균조치시간이 34%(56분→37분) 감소했다고 공사는 밝혔다.

공사는 또 SAMBA를 활용해 베어링, V벨트, 축 등 기계장비 부품 고장을 사전에 발견하고 조기에 조치해 인명사고, 열차운행 중지 등 대형 사고를 예방했다.
 
공사는 향후 SAMBA를 통해 지하철 점검 효율 20% 향상, 장비 가동률 5% 개선 등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공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TMB사, 말레이시아 Prasarana사 등과 SAMBA 기술 판매를 협의 중이다.

세계대중교통협회(Union internationale des Transports Publics)는 세계 대중교통 분야 최대 규모 국제기구다. 이 기구는 1885년에 설립됐다. 90여국에 3400여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세계 대중교통 주요 사안 토의, 회원기관 간 정보교류를 위해 2년마다 세계총회가 열린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이번 UITP Awards 2019에서 우승함으로써 그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쾌거를 이뤘다"며 "이로 인한 국내외 홍보 강화로 수익 모델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