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전통시장, 주민과 시장상인이 상생하는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
임실전통시장, 주민과 시장상인이 상생하는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6-14 17:56
  • 승인 2019.06.1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임실 고봉석 기자] 임실시장이 주민과 시장상인들이 함께하는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임실군은 지난 13일‘2019 길거리 음악회’를 열어, 지역주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임실시장 야외특설무대에서 열린 이번 음악회에 심 민 군수와 신대용 군의회의장을 비롯하여 주민과 상인들이 함께 한 가운데 열렸다.

올해 두 번째를 맞이한 이번 음악회는 임실지부 소속의 팝페라 그룹 사과나무밴드와 전문 음악인으로 구성한 전라북도음악협회 팝스오케스트라 빅밴드의 공연배틀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번 음악회를 통해 임실시장은 단순한 전통시장이 아닌 문화와 예술이 함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행사를 주관한 한국음악협회 임실지부 이동성 지부장은 “저녁 달빛을 조명삼아 야외에서 펼쳐진 이번 음악회를 함께 하신 모든 분들에게 자그마한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심 민 군수는“단순한 시장의 기능에서 벗어나, 다양한 문화예술활동을 펼칠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이 편안하게 찾아와 즐길 수 있는 야외 공연을 많이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