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 개최
의정부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 개최
  • 강동기 기자
  • 입력 2019-06-15 22:53
  • 승인 2019.06.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와 양주시, 최적 후보지인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내 소각장 설치 반대 입장표명
의정부시 자일동과 민락동 주민들도 집단민원을 넣는 등 반대의견에 가세

[일요서울|의정부 강동기 기자]  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오는 7월 6일 오후 2시 금오초 해오름관(체육관)에서 의정부를 비롯한 남양주, 양주, 포천 시민을 대상으로 자원회수시설(소각장) 입지 후보지인 자일동 환경자원센터와 관련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의정부시는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10일까지 소각장 이전 증설과 관련한 ‘자원회수시설 현대화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주민설명회를 의정부시를 비롯한 남양주, 포천, 양주를 대상으로 가진 바 있다.

포천시와 양주시는 최적 후보지인 자일동 환경자원센터 내 소각장 설치를 반대한다는 의견이 절대적인 가운데, 의정부시 자일동과 민락동 주민들도 집단민원을 넣는 등 반대의견에 가세하고 있다.

이번에 진행하는 초안 공청회는 의정부시에서 선정 및 주민이 추천한 의견진술자(패널)를 초청하여 소각장 이전 증설사업 추진배경 및 필요성과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설명, 그리고 패널 간의 자유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패널 추천은 6월 28일까지 추천서를 작성하여 의정부시 자원순환과로 직접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이종태 의정부시 자원순환과장은 “2023년 소각장 미준공시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기 때문에, 이번 공청회를 통해 사업의 필요성과 환경 및 건강권 확보를 위한 시의 노력 등을 담아 참가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적극 구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시는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주민설명회와 공청회에서 수렴된 주민 최종의견을 본안에 담아 한강유역환경청에 제출하여 협의를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