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한, 고열 등 증상 시 말라리아 의심
오한, 고열 등 증상 시 말라리아 의심
  • 강동기 기자
  • 입력 2019-06-18 12:34
  • 승인 2019.06.1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 말라리아 감염 예방 개인수칙 준수 당부
말라리아 매개 모기
말라리아 매개 모기

[일요서울|강화 강동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모기 활동기를 맞아 말라리아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방어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말라리아 감염병은 확실한 예방백신이 없어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말라리아 모기의 흡혈시간은 주로 밤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로 이 시간대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가장 좋다. 불가피하게 외출 시에는 긴 옷 착용 등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기피제를 사용해야 하며, 집안으로의 침입 방지를 위한 방충망 등도 정비해야 한다.

또한, 모기 발생시기는 여름철이지만 장기 잠복기가 6개월~12개월로 증상은 연중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 증상은 초기에 권태감과 발열이 수일간 지속되다가 오한(춥고 떨림), 고열, 발한(땀이 많이 남) 후 해열이 반복적으로 나타난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말라리아 감염병은 환자의 조기진단 및 치료를 통해 병원체인 원충을 완벽히 제거해야 효율적으로 퇴치할 수 있다”며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강화군은 성충모기 방제를 위한 위탁방역사업을 지난 5월부터 실시하고 있으며, 개인방어용품인 기피제를 전 세대에 지원하는 등 말라리아 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