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전영록 개인 박물관 ‘노기하우스’ 개관
가수 전영록 개인 박물관 ‘노기하우스’ 개관
  • 김을규 기자
  • 입력 2019-06-18 12:48
  • 승인 2019.06.18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후 3시 대관령 알펜시아 리조트 오스트리아 마을
개관 준비가 한창인 전영록 박물관과 노기홀 내부
개관 준비가 한창인 전영록 박물관과 노기홀 내부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동양의 알프스로 불리는 대관령 알펜시아 리조트 입구에 위치한 오스트리아 마을 "티롤빌리지"에 국내최초의 인형테마 박물관인 ‘비엔나 인형박물관’과 ‘전영록’의 개인 박물관인 ‘노기하우스’가 오는 20일 목요일 오후 3시 개관식을 갖는다.

비엔나 인형박물관은 전용면적 300평 규모로 국내 유명 인형작가 및 수집가들이 수집, 창작한 인형이 피규어, 구체관절인형, 바비인형, 한지창작인형, 엔틱인형, 비스크인형등 10여개의 테마별 전시실에 전시되며, 이밖에 체험관, 편의시설등으로 구성 되어 있어 인형들이 만들어 내는 판타지세계를 직접 체험할수 있게 된다.

이 개관식에는 평창군수, 평창군 관광협의회 회장 및 명예관장으로 위촉된 가수 전영록씨 등이 참석하여 개관을 축하할 예정이며, 평창군은 올림픽개최지로써의 명성에 더해 새로운 관광명소가 탄생하게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명예관장으로 위촉된 전영록씨는 연예계의 대표적인 피규어 수집가로 알려져 있으며, 박물관내 특별관에 수십년 동안 모아온 피규어와 관련 자료도 전시했다.

인형박물관과는 별도로 티롤빌리지 내에 라이브공연을 할 수 있는 ‘노기하우스’와 함께 40년간의 가수생활을 통해 모아온 희귀음반, 영화관련자료, 의류등 개인소장품을 전시할 전영록 개인박물관도 동시에 오픈할 예정이다.

이 전영록 박물관에는 본인의 자료뿐만 아니라 아버님이신 영화배우 고 황해 선생님과 어머님이신 가수 고 백설희선생님의 자료도 함께 전시된다.

영화 돌아이 촬영당시 사용했던 소품들은 물론 다양한 사진자료와 포스터, 다른곳에서는 볼 수 없는 픽쳐디스크까지 다양하고 희귀한 자료들로 가득 채웠다고 한다.

특히, 6월 20일 개관식 당일에는 ‘노기 하우스’ 개관기념 특별공연도 준비중이다.

‘티롤빌리지’는 오스트리아의 티롤지방을 모티브로한 알프스 테마마을로 약 3000평의 대지에 테마상가, 박물관, 주택등이 복합적으로 건립된 단지로써 인형박물관 개관과 함께 명품아울렛, 유명 식음매장등이 개관예정이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