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7개 치킨프랜차이즈,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나선다
서울시-7개 치킨프랜차이즈,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나선다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6-19 10:06
  • 승인 2019.06.1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월 협약 체결 후 1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종이봉투 사용, 가맹점 교육 등 시민인식 개선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서울시는 대표적인 배달음식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7개, 시민단체 녹색미래와 1회용 배달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전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시와 협약을 맺은 치킨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교촌에프앤비㈜(교촌치킨), ㈜깐부(깐부치킨), ㈜비에이치씨(bhc치킨), ㈜원우푸드(치킨뱅이), ㈜제너시스 비비큐(bbq치킨), ㈜지앤푸드(굽네치킨), ㈜혜인식품(네네치킨)이다. 

치킨프랜차이즈 가맹본부들은 협약에 따라 배달 시 나무젓가락과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억제하고 소속 가맹점들에 대한 교육·홍보 등을 통해 1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여가도록 노력하고 있다. 

교촌치킨의 경우 그룹차원에서 환경 캠페인 단계별 로드맵을 만들어 시행 중이다. 깐부치킨은 매장 내에서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고, 배달 시 나무젓가락을 제공하지 않는다. 비닐봉투 대신 종이봉투를 사용하고 있다. 

bhc치킨은 나무젓가락과 물티슈 등을 다음달 중으로 재고가 소진되는데로 제공을 중단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굽네치킨, 네네치킨, 치킨뱅이 등도 비닐봉투 대신 종이박스를 사용하는 등 1회용품 사용을 지양하도록 지속적으로 가맹점 교육·홍보 등을 실시하고 있다. 

시는 가정배달 시 나무젓가락 등 불필요한 1회용품을 요구하지 않도록 시민인식 개선을 위해 캠페인 등에도 집중하고 있다. 향후에도 치킨프랜차이즈들의 1회용 배달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홍보하고 독려할 계획이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치킨 프랜차이즈들의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운동을 시작으로 배달용품 사용 줄이기 노력이 외식배달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며 "배달 음식 주문 시 불필요한 1회용품을 거절하는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실천 또한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