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포럼’ 개최
경북도,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포럼’ 개최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6-19 21:34
  • 승인 2019.06.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청사진 제시
경상북도는 지난 18일 (재)경북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포럼’을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상북도는 지난 18일 (재)경북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포럼’을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상북도가 지난 18일 (재)경북테크노파크 대회의실에서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도에 따르면 이번 포럼은 지난 5월 3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신청서를 제출한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의 최종 지정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공유하는 자리로 특구사업자 및 실무지원단, 특구계획을 구상중인 기업 및 시군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규제자유특구 실무지원단에서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계획에 대해 발표하고 약 6개월간 규제특구 추진 과정상의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계획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기업의 수요, 규제발굴, 관련부처 협의 및 전문가 컨설팅 등 단계별로 해결해야 할 과제들을 공유하고, 향후 추가적인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도는 7월말 지정이 유력한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재사용․재활용 관련 규제공백을 해소하고 혁신기업 중심으로 이차전지 친환경․고부가가치 신산업 및 전후방산업 육성 및 활성화를 통해 2023년까지 1천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규제특구는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지역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정책수단으로 지역의 신산업과 국가의 정책적 과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 정기적인 포럼개최를 통해 지역의 규제자유특구 기획역량을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