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문화산업완성보증’ 시행
신용보증기금, ‘문화산업완성보증’ 시행
  • 김을규 기자
  • 입력 2019-06-20 16:44
  • 승인 2019.06.2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에 운전자금 최대 30억원 지원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에 대한 자금지원을 위해 ‘문화산업완성보증’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완성보증은 문화상품 제작에 필요한 대규모 자금을 금융기관에서 원활하게 조달할 수 있도록 문화콘텐츠 제작사에게 신용보증을 지원하고 문화상품 완성 후 판매대금으로 관련 대출금을 상환하도록 하는 제도다.

지원대상은 문화콘텐츠 제작기업 중 유통사와 문화상품 선판매계약을 체결한 기업이며, 신보는 기업당 최대 30억원까지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보증비율(95%)과 보증료(최대 0.8%p 차감)를 우대적용해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의 금융비용 부담도 완화한다.

신보는 우수한 문화콘텐츠 제작기업을 발굴하고 중소 제작사에 대한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올해 하반기 총 150억원의 완성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며, 매년 완성보증 지원 규모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문화콘텐츠산업은 다른 산업보다 일자리창출 효과가 탁월한 혁신성장동력”이라며, “완성보증제도를 조기에 정착시켜 어려운 제작 환경에서도 양질의 문화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중소 제작사들을 적극 지원하고 문화콘텐츠 산업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