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화 자생식물 축제 ‘봉자 페스티벌’ 개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화 자생식물 축제 ‘봉자 페스티벌’ 개최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7-17 14:47
  • 승인 2019.07.1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대간을 뒤덮은 핑크빛 물결
백두대간 봉자페스티벌 포스터.
백두대간 봉자페스티벌 포스터.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백두대간 중심에 자리 잡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립백두대간수목원(경상북도 봉화군 위치)이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대한민국 대표 우리 꽃 축제를 지향하는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이 위치한 봉화지역에서 열리는 자생식물을 활용한 축제라 해 ‘봉자 페스티벌’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이번 축제는 7월 20일 토요일부터 8월 11일 일요일까지 3주간 개최한다.

축제 운영 기간동안 기존 18시까지였던 관람시간이 20시까지로 늘어나고, 기존 휴관일인 월요일 7.29, 8.5에도 특별 개관한다.

축구장 2.7배 크기인 약 5천 700평의 면적에 핑크빛 자태가 일품인 털부처꽃과 긴산꼬리풀이 식재된 공간인 야생화 언덕에서는 핑크빛 야생화 들녘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진입광장에 들어서면 나비바늘꽃 군락이 핑크빛 장관을 이루고 있어 카메라만 잡으면 ‘인생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이 수두룩하다.

꽃구경뿐만 아니라, 압화 부채 만들기, 행운권 추첨, 수목원 별밤캠프 등 다양한 체험행사 및 교육프로그램이 있다. 특히, 주말에는 재즈밴드, 기타연주 등 다양한 문화공연이 있어 귀를 즐겁게 한다.

자생식물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개최하는 이번 ‘2019 국립백두대간수목원 봉자 페스티벌’은 축제에 활용되는 자생식물을 지역농가와 위탁계약하고, 재배함으로써 우리나라 생물자원에 대한 경쟁력을 높이고 농가 재배 기술 보급 및 소득 향상에도 힘쓰고 있다.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이번 여름 휴가철,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의 아름다운 여름 꽃과 함께 행복한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며, “축제도 즐기고, 다채롭고 아름다운 31개의 주제정원과 백두산 호랑이도 관람하고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