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한-이스라엘 공통점 다양"
이스라엘 대통령,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한-이스라엘 공통점 다양"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7-18 11:17
  • 승인 2019.07.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리우벤 이스라엘 대통령 명예시민증 수여
박 "많은 분야 함께 발전해나갈 가능성 무한해"
리블린 "이스라엘과 한국, 다양한 공통점 가져"
명예시민증 수여하는 박원순 시장
명예시민증 수여하는 박원순 시장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됐다. 

서울시는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에게 18일 오전 10시 서울시청에서 명예시민증을 수여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14일부터 18일까지 한국을 공식 방문중이다. 

2002년 8월 정보통신부 장관으로 재임할 당시 방한했던 리블린 대통령은 17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았다. 이스라엘 대통령의 공식방한은 2010년 당시 시몬 페레스 대통령 이후 9년 만이다.

리블린 대통령은 1988년부터 국회의원, 정보통신부 장관, 리쿠드당 대표, 국회 부의장과 의장 등을 거쳐 2014년 7월 제10대 이스라엘 대통령으로 선출됐다. 5년째 대통령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스라엘 대통령 임기는 7년 단임이다.

지난 5월 박원순 시장은 6박8일 일정으로 중동·유럽을 순방할 당시 3일간 이스라엘에 머물며 시정 역점 과제인 '경제 살리기' 해법을 구상한 바 있다.

박 시장은 이날 행사에서 환영사를 통해 "한국과 이스라엘은 작은 영토와 부족한 천연자원이라는 한계 속에서도 우수한 인적 자원을 기반으로 눈부신 경제성장을 이뤄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며 "많은 분야에서 협력하고 함께 발전해나갈 가능성이 무한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2020년 서울역사박물관에서 홀로코스터 전시회를 개최하기로 결정했고, 유대인 커뮤니티를 위한 미크바(MIKVAH) 시설 설치에 협조하는 등 서울거주 이스라엘 국민들의 편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의 만남이 앞으로 서울의 지혜를 배우는 계기가 되고 양국의 발전에 자양분으로 역할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리블린 대통령은 "이스라엘과 대한민국은 다양한 측면에서 공통점을 갖고 있다. 혁신은 그 중 가장 눈에 띄는 공통점"이라며 "이스라엘은 기술혁신에 관해 많은 것을 제공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양국의 협력이 영감, 끈기 그리고 끊임없는 개선과 노력하는 정신으로 창업정신을 구현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명예시민이 돼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