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까지 참여…서울시 424개동 모두 찾동 적용
강남구까지 참여…서울시 424개동 모두 찾동 적용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7-18 11:20
  • 승인 2019.07.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시작한 찾동, 강남구 16개동 끝으로 전면 확대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동 단위 주민생활을 책임지는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가 강남구를 포함한 서울 전 동으로 확대된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18일 강남구 16개동에 복지플래너(사회복지직 공무원) 74명과 방문간호사(간호직 공무원) 16명이 배치된다. 이로써 강남구 주민도 찾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찾동은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목표로 서울시가 2015년 7월에 전국 최초로 시작한 사업이다. 강남구 합류로 4년만에 서울시 25개구 424개동에 찾동 서비스가 제공된다.

강남구가 찾동에 참여하지 않은 것은 민선 6기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과 신연희 강남구청장의 갈등 때문이었다.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던 신 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박 시장과 구룡마을 개발, 서울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 부지 시민청 건립, 기술직 인사 교류 등 각종 사안을 놓고 충돌했다. 그 과정에서 찾동사업 협력도 이뤄지지 않았다.

민선 7기 들어 민주당 소속인 정순균 구청장이 취임하면서 시범사업이 비로소 시작됐다가 이번에 전면 시행이 가능해졌다. 

시는 강남구의 참여를 계기로 찾동 서비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시는 골목에서 이웃과 만나 얘기하는 '찾아가는 골목회의'를 개최한다. 어려운 시민을 발견하면 동주민센터에 연락하는 '시민 찾동이'가 활동한다. 

'돌봄 SOS 센터'는 갑작스런 위기를 지원하는 긴급복지를 제공한다. 센터가 제공하는 '서울형 긴급복지'에 2022년까지 700억원이 투입된다. 

주민은 동주민센터 누리집에 신설되는 '골목회의 제안코너'를 통해 골목회의를 신청할 수 있다. 시는 '서울시민카드' 앱을 통해 시민 찾동이 가입 신청을 받는다.

동 단위 생활의제에 대한 정책·예산에 주민이 실질적 결정권한을 갖는 주민자치기구 '서울형 주민자치회'도 2022년 424개 전 동에서 전면 실시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공공의 손길만으로 어려운 지역사회의 문제를 주민들과 함께 결정하고 함께 추진하겠다"며 "서울시 전 지역에서 움직이는 찾동은 민과 관의 경계가 없는 협치의 모범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