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책 읽는 물놀이장’으로 피서오세요!”
송파구 “‘책 읽는 물놀이장’으로 피서오세요!”
  • 이완기 기자
  • 입력 2019-07-18 15:45
  • 승인 2019.07.18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내천 ‘여름행복문고’에서 책 읽는 어린이들
성내천 ‘여름행복문고’에서 책 읽는 어린이들

[일요서울ㅣ이완기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22일부터 1주일 간 성내천 물놀이장(성내천로 27)에서 ‘여름행복문고’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여름행복문고’는 주민들이 있는 현장으로 찾아가는 이동형 도서관으로 새마을문고 송파구지부 회원들의 자원봉사로 이뤄진다. 2005년부터 성내천 물놀이장에서 시작되어, 문고가 운영되는 여름철 1주일 간 하루 평균 2천여 명이 찾는 도심 속 피서지로 인기가 높다.

올해에는 성내천 물놀이장에 ‘여행’을 주제로 세 마당을 구성하여 다채로운 체험을 준비했다.

우선 <책향기 마당>에서는 일일도서대출 코너를 운영한다. 성내천 물놀이장 옆에 도서부스를 설치, 유・아동을 위한 팝업 책과 공룡 책, 어른들을 위한 여행서와 소설 등 2천여 권의 도서가 비치된다. 특별히 올해에는 쉽게 젖지 않는 방수책을 준비하여 물속에서도 편안하게 독서할 수 있는 이색체험이 가능하다. 더불어서 물놀이용품 대여, 페이스페인팅, 네일아트 등의 부스도 마련된다. 도서는 1일 2회, 물놀이 용품은 1일 1회로 대여할 수 있다.

<독서·문화마당>에서는 책읽기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을 만날 수 있다. △독서메모장 만들기 △서평이나 추천글을 매달 수 있는 북 트리 △물을 묻히면 색깔이 변하는 물놀이책 체험 등을 비롯해 북카페가 마련된다.

끝으로 <놀이마당>에서는 공룡을 테마로 한 포토존과 유아용 자동차 타고 공룡시대 탐험하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성내천 ‘여름행복문고’는 29일까지 이어지며 매일 10시~17시 운영된다. 새마을문고 송파구지부 회원이 하루 15명씩 배치되어 방문객들의 도서 이용을 돕는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물놀이를 하며 책까지 읽을 수 있는 성내천 ‘여름행복문고’는 휴가철에만 만날 수 있는 송파의 이색 독서공간”이라며 “올해 휴가철에도 여행을 떠나는 마음으로 성내천을 방문하여 책과 함께 시원하고 즐거운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완기 기자 asbtv@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