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제5호 태풍 ‘다나스’ 선제적 대응체계 확립
대구시, 제5호 태풍 ‘다나스’ 선제적 대응체계 확립
  • 김을규 기자
  • 입력 2019-07-19 15:31
  • 승인 2019.07.1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행정부시장, 협업부서 및 구‧군 긴급회의 개최 총력 대응체계 가동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대구시는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른 대응대책 마련을 위해 19일 9시 시장 주관으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해 태풍경로에 따른 대응방향을 논의하고, 10시30분 행정부시장 주관으로 13개 협업부서 및 구‧군 국장이 참석한 ‘다나스’ 대처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대구시와 구‧군이 24시간 상황을 유지하면서 태풍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

이상길 행정부시장은 금번 태풍으로 인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하면서 특히 인명피해우려지역, 재해취약지역과 공사장 등의 위험요인을 사전 제거와 펌프장 점검, 등산객의 안전을 위한 입산통제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 및 구‧군은 기상상황에 따라 단계별 비상근무 시행 및 세월교, 징검다리 등 인명피해우려지역에 대하여는 사전점검 및 위험요인 발생시 신속한 안전선을 설치‧통제 조치하고 침수‧붕괴위험 등 재해취약지 인접주민 출입통제 및 마을회관, 경로당 등으로 사전대피, 강풍에 따른 옥외간판 등 광고탑, 철탑, 위험담장, 낙하물, 유리창 파손 등 가설물 안전관리 대책 강화는 물론 침수예상지역 원활한 배수를 위해 하수도 덮개 제거와 특히 농촌지역 농작물 및 비닐하우스 등 농축산 시설물의 파손대비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각종 공사장의 안전관리 대책으로는 대규모 절개구간 비탈면 붕괴방지 시설을 설치하고 강풍대비 타워크레인, 입간판, 자재 등 안전관리를 위해 24시간 비상연락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또 시민들이 지켜야 할 태풍대비 행동요령을 제시(붙임)하면서 시민 모두가 이를 숙지하고 실천하므로서 모든 가정이 태풍의 피해가 없도록 당부했다.

또한,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드는 20일 오전10시 권영진 대구시장 주재 태풍대비 추진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태풍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