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청소년 영어 어학연수단 캐나다 코퀴틀람시 파견
파주시, 청소년 영어 어학연수단 캐나다 코퀴틀람시 파견
  • 강동기 기자
  • 입력 2019-07-21 12:58
  • 승인 2019.07.22 0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파주 강동기 기자] 파주시는 21일 관내 중·고등학생 16명으로 구성된 청소년 영어 어학연수단을 자매도시인 캐나다 코퀴틀람시(Coquiltlam)로 파견한다.

올해 3회를 맞이한 코퀴틀람시 청소년 어학연수는 7월 21일부터 8월 4일까지 2주간 일정으로 캐나다 코퀴틀람시 리버사이드 중등학교(Riverside Secondary School)에서 실시된다. 연수 기간 중 학생들은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공인 캐나다 교사가 진행하는 ELS(English as a Second Language) 수업과 방과 후 문화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되며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캐나다 10대들과 교류 시간을 갖는다.

오전 ESL수업시간에는 자신을 알아가기, 지역사회에 대해 배우기, 캐나다의 풍습과 기념행사, 우리의 역사 알리기, 환경문제와 해결과제 등 폭넓은 주제를 통해 영어로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 집중 교육을 받게 된다. 오후에는 밴쿠버일대 탐방을 통해 캐나다의 문화를 체험하고 새로 배운 영어와 어휘를 사용할 기회를 가질 계획이다.

또한 학생들은 연수기간 홈스테이가정에 머물며 캐나다 가정을 체험하고 코퀴틀람시청을 방문해 리차드 스튜어트(Richard Stewart) 시장과 시의원들을 만나 파주시 청소년 홍보대사로서 자매도시간 우호증진에 기여하게 된다.

한경준 파주시 평화협력과장은 “어학연수를 통해 학생들이 단순한 어학능력 뿐 아니라 다양한 문화를 이해하고 이를 통해 글로벌 인재로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코퀴틀람시는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광역 밴쿠버를 구성하는 21개 지방정부 중 하나로 광역 밴쿠버 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번창하고 있는 인구 약 14만 명 규모의 도시다. 한인 타운을 중심으로 한인들의 경제·문화활동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파주시와 코퀴틀람시는 2009년 6월 25일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