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상의, 지역 기업 55.3% “일본 수출규제 원만히 해결해야”
대구상의, 지역 기업 55.3% “일본 수출규제 원만히 해결해야”
  • 김을규 기자
  • 입력 2019-07-22 17:07
  • 승인 2019.07.22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 영향을 받는 기업은 적지만 규제품목 확대되면 40.3%가 영향받아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대구상공회의소(회장 이재하) 경제조사부에서 22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역 기업의 55.3%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원만한 해결을 바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경하게 대응해야한다는 의견은 9.6%에 불과했다.

조사 응답기업 중 직접 영향을 받는다는 기업은 6.9%로 나타났다. 지역의 한 반도체용 화학물질 제조업체는 직접적으로 일본산 불산 수입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고, 무역분쟁으로 인한 양국간 관계 악화로 수출 오더가 끊기거나 수출 물량이 줄었다는 응답도 나왔다.

비제조업 중에서는 여행사와 렌트카 업체 등 서비스업에서 일본 관광객 및 일본 바이어의 방문이 중단되었다는 사례도 나타난 반면, 이를 기회로 삼아 일본업체와의 경쟁에서 유리해질 수도 있다고 응답한 업체도 있었다.

일본의 수출제한품목이 늘어나거나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에는 영향을 미칠 것인가 하는 질문에는 45.2%의 기업이 직·간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고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 하는 질문에는 40.3%가 규제품목이 확대될 경우를 우려하고 있어 일본에 의존하고 있는 원자재의 국산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일본과의 대외거래감소를 통해 경기침체가 우려된다는 응답도 38.9%로 나타났고, 무역분쟁으로 인한 양국 감정악화로 일본측 바이어와의 관계가 소원해지지 않을까 걱정하는 의견도 12.5%로 나타났다.

한편, 본 사태와 관련한 의견을 묻는 문항에서는 55.3%의 기업이 원만하고 조속한 해결을 바라고 있었으며,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16.0%, 기타의견은 19.1%였고 강경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은 9.6%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해 이재경 대구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일본은 우리지역의 3대 교역국으로, 경제시스템상 일본과의 관계가 악화되면 최근 반등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지역 경제에 찬물을 끼얹게 될 것”이라며 “지역 기업인들의 바람과 같이 이번 사태가 빠르고 원만하게 해결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본 조사는 대구상공회의소 경제조사시스템과 팩스발송을 통해 진행되었으며, 총 160개 기업이 응답했고 이중 제조업 비중은 78.1%였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