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하반기 신작 선봉장은…'바람의나라: 연'
넥슨, 하반기 신작 선봉장은…'바람의나라: 연'
  • 이범희 기자
  • 입력 2019-08-09 08:48
  • 승인 2019.08.0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뉴시스]

[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넥슨이 '바람의나라: 연' 등 기대 신작을 앞세워 매출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넥슨은 8일 상반기 매출 1조 5852억 원(엔화 1469억 엔), 영업이익 6955억 원(엔화 656억 엔), 순이익 7693억 원(엔화 725억 엔)을 기록했다고밝혔다.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성장한 5712억 원(539억 엔)으로 역대 2분기 기준 최대 성과를 경신했다.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9%, 41% 줄었다. 영업이익은 1377억 원(130억 엔), 순이익은 2030억 원(191억 엔)을 기록했다.

넥슨이 올 하반기 처음으로 선보일 신작은 세계 최장수 상용화 그래픽 MMORPG 기네스 기록을 갖고 있는 '바람의나라'를 모바일 게임으로 재해석한 '바람의나라: 연'이다.

 '바람의나라: 연'은 원작 팬들의 감성을 충족시키고자 특유의 조작감과 전투의 재미를 모바일에서 최적화하기 위한 조작 버튼 시인성과 스킬 조합 사용법 등 다방면의 요소들을 고려해 개발 중이다. 특히 MMORPG의 핵심인 파티 플레이에서 각 직업군의 역할을 구분해 파티 사냥의 재미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넥슨 관계자는 "'카운터사이드'가 모바일 RPG 장르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며"'V4' 역시 높은 완성도와 게임성으로 매우 긍정적인 평가와 만족도로 흥행 대열에 오를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