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광복 74주년 기념 日 브랜드 안마의자 보상판매 실시
바디프랜드, 광복 74주년 기념 日 브랜드 안마의자 보상판매 실시
  • 온라인팀
  • 입력 2019-08-22 11:17
  • 승인 2019.08.22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팀]
[홍보팀]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 1위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가 광복 74주년을 맞아 일제 안마의자에 대한 보상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바디프랜드는 오는 8월 31일까지 일본 브랜드 안마의자를 쓰고 있는 고객이 바디프랜드 제품을 렌탈, 구매할 경우 가격 할인 등 혜택을 제공하는 ‘8.15 보상 운동’ 이벤트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헬스케어 분야에서 국산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동시에 항일(抗日, 일본에 항거), 극일(克日, 일본을 실력으로 극복), 승일(勝日, 일본에 승리)이라는 기치로 일본 브랜드를 이겨내고 세계 시장 1위에 오른 쾌거를 기념하고자 8.15 보상 운동 이벤트를 기획했다.

바디프랜드의 전국 직영전시장과 백화점 매장, 온라인 등에서 진행되는 이번 보상판매의 혜택은 렌탈, 구매하는 모델에 따라 3가지로 나뉜다.

먼저 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와 함께 세계 최초로 출시한 ‘람보르기니 안마의자(모델명 LBF-750)’를 구매하면 815만원의 보상을 받을 수 있고, 렌탈 시에도 구매에 상응하는 혜택이 제공된다.

회사 관계자는 “바디프랜드는 창립 이후 기술, 디자인,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까지 5대 분야에서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오감 초격차’ 경영을 실천해왔고, 그 결과 시장 선발주자였던 일본 브랜드를 제치고 국내와 글로벌에서 1위에 올랐다”며 “이번 8.15 보상 운동 이벤트는 고객들께서 바디프랜드 안마의자와 일본 제품 사이의 현격한 차이를 확인하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프로스트&설리번'의 2017년 기준 안마의자 시장 조사 결과에서 점유율 8.1%로 순위표 가장 늪은 곳에 이름을 올렸다. 파나소닉과 이나다훼미리는 각각 7.7%와 7.2%로 2, 3위를 기록했고, 이들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후지의료기(4.9%)는 5위까지 순위가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팀 news@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