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 임명되면...' 이준석 "자동 특검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되면...' 이준석 "자동 특검이다"
  • 오두환 기자
  • 입력 2019-08-31 09:16
  • 승인 2019.08.3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대원 “조국 임명하는 순간 레임덕 온다”
유재일 "레임덕, 압수수색 들어가는 순간 온 거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시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그대로 임명될 경우 특검이 논의될 가능을 시사했다.

지난 29일 박종진 앵커는 일요서울TV '주간 박종진'에 출연한 패널들에게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 가능성에 대해 물었다.

먼저 유재일 정치평론가는 “사상 초유의 사태다”라고 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그건 청와대가 굉장한 리스크를 감수해야 한다. 그러면 자동 특검이다. 법무부장관이 수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 온다면, 국민 99%가 (특검을) 동의 할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조대원 자유한국당 고양시정 당협위원장은 “조국을 입명하는 순간 레임덕이 온다고 본다”고 말했고 유 평론가는 “난 지금 왔다고 본다. 압수수색 들어가는 순간 온 거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 당협위원장은 “정상적으로 청와대가 여론 청취 시스템을 작동했다면 이 상황에서 왔으면 조국을 빨리 주저앉히든지 대통령이 한마디 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