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1조 3천여억 원 반영
포항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1조 3천여억 원 반영
  • 이성열 기자
  • 입력 2019-09-02 22:10
  • 승인 2019.09.0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년 국가추경 1천 7백여억 확보에 이어 내년 1조 3천여억원 정부예산안 반영
정부예산안 미반영사업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추가 확보토록 총력 다할 것
포항시청 전경.
포항시청 전경.

[일요서울ㅣ포항 이성열 기자] 포항시가 오는 9월 3일 국회에 제출 예정인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포항지역 예산이 1조 3천여억 원이 반영됐다.

시에 따르면 이는 올해 초부터 이강덕 포항시장이 직접 나서 현 정부의 정책기조를 세밀하게 분석해 R&D기관 등 민관 파트너십을 통한 지역 내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고, 박명재·김정재 지역 국회의원과의 협업을 통해 주요 확보대상 사업을 선정·관리하는 등 단계별로 조직적으로 대응한 결과로 보인다.

2020년도 포항지역 국가예산 반영현황을 살펴보면 ▲포항영일만항 해경부두 축조공사 20억 등 SOC분야 7천 9백여억 원 ▲포항강소연구개발특구 지원사업 24억 등 R&D분야 2천 8백여억 원 ▲형산강 중금속 퇴적물 정밀조사 사업 10억 등 환경․문화 분야 1천 9백여억 원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구룡포 권역) 7억 등 농림․수산․기타 분야 4백여억 원 등이다.

특히 이번에 반영된 예산 중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1단계) 내 임대전용 산업단지조성사업’과 ‘포항 영일만항 국제여객터미널 건설사업’은 지난 8월 2일 통과된 2019년 국가추경예산에 168억(20만㎡)과 10억 원(총 196억)을 확보한데 이어 내년 예산에도 210억(30만㎡)과 3억 원이 각각 반영돼, 국회에서 예산이 최종 의결돼 신속한 사업이 추진되면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일자리 창출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역 국회의원과 협업해 포항시 전공무원이 연초부터 중앙부처 및 기획재정부를 수시로 방문하는 등 내년도 국비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향후 정부예산안에 미 반영된 지역 주요 현안사업은 국회 심의과정에서 지역 국회의원 등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반드시 추가로 확보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