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국제공항활성화위원회, 무안~제주 노선 유지 성명서 발표
무안국제공항활성화위원회, 무안~제주 노선 유지 성명서 발표
  • 방석정 기자
  • 입력 2019-09-05 15:19
  • 승인 2019.09.0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국제공항활성화위원회가 무안-제주 노선의 지속적인 운항과 공항활성화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무안국제공항활성화위원회가 무안-제주 노선의 지속적인 운항과 공항활성화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일요서울ㅣ무안 방석정 기자]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추진위원회(위원장 박일상)가 5일 오후 무안국제공항에서 무안~제주 노선 유지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공항활성화위원회는 무안국제공항의 유일한 국내선 노선인 무안~제주 노선(slot)의 지속적인 운항과 서남권 거점공항인 무안국제공항의 활성화를 위한 전폭적 지원을 강력히 요구하였다.

박일상 위원장은 “무안국제공항이 개항 10년만인 2018년 총 이용객 54만명을 돌파, 2019년 8월 초 개항 이래 처음으로 이용객 60만명을 달성하였고,”

“금년 말에는 무안국제공항 총 이용객 100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라고 밝히면서 “무안~제주 노선 중단은 제주를 찾는 이용객들의 불편은 물론 공항활성화에 찬물을 끼얹는 처사”라고 유감을 표했다.

또한,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전라남도 블루이코노미 선포식 에서 무안국제공항을 지역 균형발전을 이끄는 거점관문공항으로 성장시키겠다고 하셨고,”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광주 민간공항과의 통합을 기점으로 무안국제공항이 지역경제를 주도할 미래전략산업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달라고 말씀하신 바, 무안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정부차원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무안국제공항이 2021년 광주민간공항 통합, 2025년 호남고속철도 2단계(고막원~임성리) 무안공항역 개통을 앞두고 늘어날 이용수요에 대비하여 389억원의 예산으로 공항편의시설확충을 추진 중에 있어, 무안국제공항이 호남권 거점공항으로서 역할을 수행 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하였다.

한편 무안국제공항활성화추진위원회는 지난 3일 이낙연 국무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에 무안~제주 노선 유지를 위한 건의문을 전달하는 등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방석정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