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의 요람된 서울119구급차…임산부 출동 평균 1371건
생명의 요람된 서울119구급차…임산부 출동 평균 1371건
  • 이지현 기자
  • 입력 2019-09-06 11:00
  • 승인 2019.09.06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1558건, 2017년 1383건, 2018년 1172건
지난달 만삭임산부 병원이송 중 구급차서 출산
서울시 중증응급환자 특수구급차
서울시 중증응급환자 특수구급차

[일요서울ㅣ이지현 기자] 서울에서 한 해 평균 임산부 관련 119구급차 출동 건수가 1371건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임산부 관련 출동건수가 2016년 1558건, 2017년 1383건, 2018년 1172건으로 조사됐다. 올해는 7월 말 기준으로 현재까지 626건으로 집계됐다.

한 해 평균 임산부 출동은 1371건이 발생하고 있다. 매년 임산부 출동 건수는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구급차 내 출산은 2016년 3건, 2017년 1건, 2018년 2건으로 조사됐다.

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4일 오전 2시 6분께 종로구 부암동 한 주택에서 임산부가 분만진통 중이라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구급대원들은 임산부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러던 중 임산부는 구급차 안에서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달 1일부터 특별구급대 24개대를 시범 운영 중에 있다. 특별구급대는 업무범위 확대에 따라 특별 교육과정을 이수한 1급 응급구조사 자격 또는 간호사 면허를 가진 구급대원이 탑승했다. 심정지, 심인성흉통, 다발성 중증 손상환자, 응급분만 등 중증응급환자가 발생한 구급현장에 출동한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산모 이송 중 구급차 내 출산은 한 해에 한 두건씩 발생하고 있다"며 "현재 119구급차 내에는 분만유도 장비들이 적재돼 있으며, 구급상황관리센터 의사의 의료지도를 통해 탯줄 결찰 등의 응급분만관련 처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jhyi1193@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