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의원, ‘조국 장관 임명 철회’ 요구하며 ‘삭발’
이언주 의원, ‘조국 장관 임명 철회’ 요구하며 ‘삭발’
  • 홍준철 기자
  • 입력 2019-09-10 11:20
  • 승인 2019.09.10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삭발하는 이언주 의원, 뉴시스.
삭발하는 이언주 의원, 뉴시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삭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쯤 국회 본관 앞 계단에 모습을 드러냈다. 접이식 의자와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하였다는 검정색 플래카드가 놓였다. 이 의원의 옷도 상복을 연상케 하는 검은색이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선언했다. 현장에는 검은 배경에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하였다라는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가 걸렸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조국을 통해 86운동권 세력의 민낯이 드러났다. 그들은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이라며 조 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이외에도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민정라인을 교체할 것,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철저한 수사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사회, 정당들이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면서 제가 그 밀알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견을 마친 이 의원은 함께 싸우자는 의미로 삭발을 하겠다는 사회자의 목소리에 맞춰 간이 의자에 앉았다.

국회 본관 미용실 직원으로 알려진 남성이 이 의원의 머리카락을 미용기구로 밀자 이 의원은 입을 다물고 눈물을 흘렸다. 삭발식 내내 울먹거린 이 의원의 모습은 유튜브 채널 이언주 TV’를 통해 생중계 됐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