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 어색한 외래어로 불리는 ‘타이탄마을’ ‘비류마을’이라 불러주세요.
연수구, 어색한 외래어로 불리는 ‘타이탄마을’ ‘비류마을’이라 불러주세요.
  • 조동옥 기자
  • 입력 2019-09-11 10:28
  • 승인 2019.09.11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일 표지석 제막식...480여 가구 백제우물터 등 유서 깊은 마을
- 문학터널 인근…주민협의회서 어색한 외래어 털어내고 명품마을 거듭나기
비류마을이라 불러주세요
비류마을이라 불러주세요

[일요서울 | 인천 조동옥 기자] 연수구가 그동안 어색한 외래어로 불리던 ‘타이탄 마을’을 ‘비류마을’로 이름을 바꾼 것을 기념해 10일 마을 입구에 ‘비류마을’ 표지석을 설치했다.

‘비류마을’은 문학터널 인근(비류대로 347번길 5 일원) 약480여 가구가 모여 사는 조용한 마을로 옛 선인들의 생활터전으로 사용했던 백제우물터가 있는 유서 깊은 마을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일대는 언제부터인가 마을지형이 배 모양과 비슷하다 하여 부르기도 어색한데다 정체성도 없는‘타이탄마을’, 혹은 ‘타이타닉마을’로 불리어 왔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 4월 주민협의회를 열어 의견을 모은 끝에 마을이름을 ‘비류마을’로 사용키로 했고 연수구에서는 이같은 주민들의 뜻을 받아들여 이 날 주민들과 함께 표지석 제막식을 열었다.

구 관계자는 “마을에 대한 애정이 담긴 마을표지석 설치를 계기로 ‘비류마을’이 명품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차별화 된 스토리텔링 발굴 등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