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채무자 재기지원 ‘특별캠페인’ 실시
신보, 채무자 재기지원 ‘특별캠페인’ 실시
  • 김을규 기자
  • 입력 2019-09-18 15:08
  • 승인 2019.09.18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무자 신용회복과 정상적인 경제활동 복귀 적극 지원

[일요서울 l 대구 김을규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채무자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캠페인을 11월 29일까지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신보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과다한 채무로 고통받는 채무자의 상환부담을 대폭 완화함으로써 채무자가 신용회복을 통해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채무자의 유형과 상환능력에 따라 감면율을 차등 적용(40~90%)하고 △모든 상각채권을 원금감면 대상으로 확대하며 △분할상환 채무자가 조기상환할 때 적용하는 할인율 한도도 확대하는 등 채무자의 상환부담액을 줄이고 조기 변제를 통한 신용회복을 유도할 계획이다.

신보는 이번 캠페인에 앞서 지난 4월에는 실패기업의 경영과 직접 관련이 없는 연대보증인에 대해서는 상환능력에 따라 최대 90%까지 채무를 감면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는 등 채무자 재기지원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벌이고 있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특별캠페인 실시로 1만명 이상의 채무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며 “신보는 앞으로도 채무자의 신속한 신용회복과 정상적인 경제활동 복귀를 지원하며 공공기관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포용적 금융을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을규 기자 ek8386@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