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 "미국-중국 관세 부담은 미국 기업의 몫"
월스트리트저널, "미국-중국 관세 부담은 미국 기업의 몫"
  • 양호연 기자
  • 입력 2019-09-23 09:53
  • 승인 2019.09.2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월스트리트저널 홈페이지]

[일요서울 | 양호연 기자]미국의 대중국 관세 부담은 미국 수입업체들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관세 부담을 중국이 지게 될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는 다르다는 것이다.
 
WSJ에 따르면 미국 기업들은 지난 일년동안 약 1만6000건, 2000억 달러(약 238조8000억 원)에 달하는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면제를 요청했다. 그 중 1만 건 이상은 미네소타 주 블레인에 있는 애로헤드 엔지니어드 프로덕트라는 기업이 요청했다.
 
애로헤드 엔지니어드 프로덕트가 수입하는 품목 관세율은 25%이지만 다음달 15일이 되면 30%로 인상될 예정이다. 애로헤드 엔지니어드 프로덕트 관계자는 "우리는 기존 제조업체 부품에 비해 저렴한 대체품을 판매하는 사업모델을 가지고 있는데 관세 부과로 기반이 약화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관세 면제 요청 과정에서 쉽지 않다"고 전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에 대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면제하기 위해서는 중국으로부터만 제품을 구할 수 있는지, 관세가 회사에 큰 해를 끼칠 지 여부등을 따져가며 개별적으로 요청을 평가하겠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무역전문가들은 자원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에게 이 과정을 진행하는 것은 어렵다고 지적했다.
 
WSJ는 기업들은 관세 부과로 인한 높은 비용이 기업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대안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호연 기자 h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