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부 총질’ 비판에 “그런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하니 민주당에 무시당해”
홍준표, ‘내부 총질’ 비판에 “그런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하니 민주당에 무시당해”
  • 이도영 기자
  • 입력 2019-09-23 10:31
  • 승인 2019.09.2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일요서울 | 이도영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내부 총질’이라는 당내 시각에 “그런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를 해왔으니 지금도 민주당에 무시당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을 위한 충고를 내부 총질로 호도하고 있는 작금의 당 현실을 감안하지 못한 것은 아니지만 참 어이없는 요즘”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나는 좌우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은 묵과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좌파는 이것을 내분으로 이용하고 우파는 총질이라고 철없는 비난을 한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내가 존재감 높이려고 그런다? 이름 석 자 알리려고 그런다? 내가 지금 그럴 군번인가”라고 밝혔다.

그는 “이제 한술 더 떠 3류 평론가까지 동원해 내부 총질 운운하는 것을 보니 더 이상 당을 위한 고언(苦言)은 이제 그만둬야 할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며 “이제부터 당에 대해 한마디도 안 할 테니 잘 대처 하라. 험난할 거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나 원내대표에게 제기한 원정 출산 의혹에 대해 “이에 대한 해법은 의외로 간단하다”며 “예일대 재학 중인 아들이 이중 국적인지 여부만 밝히면 된다”고 전했다.

이에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도영 기자 ldy5047@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