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진주 행복택시 발대식 및 시승행사 갖고 안전운행 '결의'
브라보 진주 행복택시 발대식 및 시승행사 갖고 안전운행 '결의'
  • 이도균 기자
  • 입력 2019-09-23 15:30
  • 승인 2019.09.23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주시, 운송사업자 교육·정류장 설치 등 운행 사전 준비도 '착착'

[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경남 진주시는 10월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시범운행에 앞서 발대식 및 시승행사를 갖고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하는 택시가 될 것을 다짐했다.

진주시는 10월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시범운행에 앞서 발대식 및 시승행사를 갖고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하는 택시가 될 것을 다짐했다.  © 진주시 제공
진주시는 10월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시범운행에 앞서 발대식 및 시승행사를 갖고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하는 택시가 될 것을 다짐했다. © 진주시 제공

시는 23일 오후 4시, MBC컨벤션에서 조규일 진주시장, 박성도 진주시의회 의장 등 주요내빈과 운송사업자 53명 등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발대식 및 시승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경과보고, 타이슬링 및 행복의 열쇠 전달, 운송사업자 결의문 낭독, 안전운전을 기원하는 시루떡 절단식, 시승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타이슬링에는 브라보 택시 로고가 새겨져 있다. 이를 운전기사가 목에 패용해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기사임을 한 번에 알 수 있도록 했고, 행복의 열쇠도 운송 사업자에게 전달해 안전운행과 번영을 기원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운송사업자 일동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안전운행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해 시민이 행복한 택시를 만들 것을 다짐했다.

또한 MBC컨벤션 앞 주차장에는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표시 띠가 부착된 53대의 택시가 도열해 운행준비가 완료됐음을 알렸다.

이후 시승행사에는 조규일 진주시장과 박성도 진주시의회 의장 등 주요내빈들이 직접 시승차량을 타고 진주종합경기장을 한 바퀴 순회했다.

조규일 진주시장은 “우리시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브라보 진주행복택시가 벽지 마을의 대중교통 소외감 해소는 물론 택시비 100원으로 교통복지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시민이 행복한 택시가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덧붙여 “택시수요 증가 등 택시활성화를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히고 업계의 적극적인 동참과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진주시는 이날 발대식 행사에 앞서 운송사업자 교육을 실시했다. 교육에서 시는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운행요령과 운송사업자 준수사항 등을 주지시키고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진주시는 31개 시범운행마을에 운행시간표 게시판을 부착하고, 각 가정에 시간표를 인쇄해 배부할 예정이다”며 “면사무소 등 종점 10개소에는 브라보 진주행복택시 정류장을 설치해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는 등 시범운행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