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일제강점기 조선서 생산된 지역 특산물 자료 완역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일제강점기 조선서 생산된 지역 특산물 자료 완역
  • 고봉석 기자
  • 입력 2019-09-25 17:51
  • 승인 2019.09.2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소장 변주승)는 박선영, 설주희 연구원이 일제강점기 조선에서 생산된 지역 특산물의 현황이 담긴 자료를 완역하였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역사 자료에 기록된 농산업 전통 지식정보를 탐색하여 지역 특산물 마케팅, 음식문화콘텐츠, 전통시장 홍보, 스토리텔링 개발 등에 활용되는 연구 사업이다.

박선영, 설주희 연구원이 번역한 자료는 생산지와 생산량, 이동경로를 총망라하여 식민지 조선의 특산물 이동 현황을 실감나게 재현했다.

번역의 저본이 된 『朝鮮の特産どこに何があるか(조선의 특산 어디에 무엇이 있을까)』(이하 『조선의 특산』)는 조선총독부 철도국(鐵道局)에서 근무한 사토 사카에다(佐藤榮枝)가 1933년에 발간한 조선 안내서이다.

철도국에서 화물 운송 업무를 담당한 그는 일본에 조선 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특산물을 소재로 이 책을 저술하였다.

이 때문에 책 구성 역시 일본인 여행객의 편의를 고려하여 철도 노선을 중심으로 기술됐다.

‘조선의 특산’에서 다룬 철도는 경부선(京釜線), 호남선(湖南線), 경의선(京義線), 경원선(京元線), 함경선(咸鏡線) 등이다.

주요 노선별 지역 현황을 살펴보면 경부선 47개, 호남선 20개, 경의선 40개 역, 경원선 15개, 함경선 42개로 총 164개 지역의 특산품 318종을 소개하였다.

특산품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품목은 농수산물로 약 53%(115종)의 비율을 보였고 나머지는 공산품 및 광물 순이었다.

이 책은 관광 안내서답게 각 지역의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다루고 있다.

특산품의 명칭과 용도, 품질과 생산량, 가격 등이 상세히 서술되어 있다.

특히, 이 책의 백미는 현존하지 않는 특산물과 그 활용 방법, 그리고 시대의 특징 묘사에 있다.

한 예로 1933년 전북 김제는 참새통조림을 특산품으로 출하하였다.

당시 조선에서 참새의 뇌와 내장은 자양강장제로 알려져 있었고, 참새고기는 간장과 맛술을 가미한 고급 구이 요리로 판매되었다.

김제 참새 통조림은 대부분 경성에서 소비되었고 군산과 전주에서도 애용하였다.

참새 통조림이 김제에서 특산품으로 생산되었던 이유는 김제가 곡창지대였기 때문이다.

쌀농사가 주된 소득원이었던 김제는 쌀 수확기에 참새로 인한 피해가 컸고 자연스럽게 참새 포획이 장려되어 포획된 참새는 통조림 공장에서 구입해 참새고기로 가공되었다.

이 사업의 연구책임자인 전주대 역사문화콘텐츠학과 김건우 교수는 “이번 완역을 통해 90여 년 전 식민지 조선에서 생산된 특산물의 특징을 발견할 수 있었고, 이를 토대로 현재 특산물 개발이 침체되어 있는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고봉석 기자 press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