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조국 자택 압수수색 검사 통화 폭로 주광덕, “검찰과 내통 한 것”
이해찬, 조국 자택 압수수색 검사 통화 폭로 주광덕, “검찰과 내통 한 것”
  • 일요서울
  • 입력 2019-09-27 10:20
  • 승인 2019.09.27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의원 <뉴시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사실상 '조국 청문회 2라운드'처럼 진행된 정치 분야 대정부 질문을 마친 뒤 자유한국당 이주영 의원과 주광덕 의원을 각각 국회법 위반과 피의사실 공표 문제로 규탄했다.

국회 부의장인 이 의원은 민주당과의 협의가 안 된 상태에서 자의적으로 본회의를 정회시켰고 주 의원은 질의 중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당시 검사와 직접 통화했다는 사실을 밝혔는데 이것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를 뛰어넘어 검찰 내부인과의 내통 아니냐는 취지다.

이해찬 대표는 "주 의원이 조 장관이 검찰 압수수색 팀장과 통화했다는 것을 어떤 경로를 통해 들었는지 굉장히 궁금하다. 조 장관이나 부인이 주 의원에게 얘기해줄 리는 없고 통로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압수수색하러 간 사람이 6~8명이라고 한 것 같은데 그 중 한 사람이 직접 통화했거나 본 걸 말했을 가능성이 높다. 피의사실 유포가 아닌 내통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주영 의원이 사회를 보다가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협의도 없이 정회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경우도 국회법 위반에 해당할텐데 잘 검토해서 분명하게 경고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주 의원 관련 상황에 대해 "검찰발 정보 제공이 아니고선 도저히 알 수 없는 내용이 본회의장에서 공공연히 추궁되는 현실을 바로 잡아야 한다. 통화한 세 명만 알 수 있는 내용이 어떻게 주 의원에게 전달됐고 주 의원은 어떻게 알았는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 정치권과 거래하는 어둠의 세력이 존재한다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주영 의원에 대해선 "눈 한 번 깜빡이지 않고 국회법과 국회 원칙 마저 무시하는 한국당과 부의장 행태에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 국회 본회의장을 사당의 일방적 정쟁의 놀이터, 정략적 놀이터로 전락시킨 것"이라며 "이 의원이 다시 사회를 보는 일이 없도록 의장에게 사회권을 넘기지 말라고 강력 요청하겠다. 국회법, 규칙, 관례를 검토해 이 의원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도 했다.

일요서울 ily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