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한다” 잠실대교 난간 오른 20대…2시간 넘은 대치 끝 구조
“투신한다” 잠실대교 난간 오른 20대…2시간 넘은 대치 끝 구조
  • 조택영 기자
  • 입력 2019-10-10 09:00
  • 승인 2019.10.1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잠실대교 남단 부근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20대 남성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송파소방서 제공]
10일 잠실대교 남단 부근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20대 남성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송파소방서 제공]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잠실대교 남단 부근에서 투신을 하겠다는 20대 남성이 난간 밖에서 2시간 넘게 경찰·소방과 대치하다 구조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0일 오전 4시 35분경 남성 A(23)씨가 서울 잠실대교 북단→남단 방향 난간 밖에 서 있는 상태로 소방·경찰과 2시간 대치 끝에 구조됐다.

소방관계자는 장시간 소요가 예상돼 경찰 측에 도로 통제를 요청한 상태에서 구조 작업을 펼쳤으며 오전 6시 55분경 A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동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