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국정혼란 책임 있어... 국민 앞에 사과해야”
나경원 “文, 국정혼란 책임 있어... 국민 앞에 사과해야”
  • 이도영 기자
  • 입력 2019-10-15 09:58
  • 승인 2019.10.15 1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시스]

[일요서울 | 이도영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에 대해 “스스로 원인 제공자임을 부정하며 송구하다는 말로 가볍게 넘기려 했다. 국민을 다시 기만했다”며 “이 모든 국론분열, 국정혼란의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 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 중간점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그동안 국론분열이 아니라고 얘기했다. 이제 제대로 국민 앞에 조목조목 사과해줄 것을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성난 민심에 쫓겨 내려온 범죄혐의자를 두고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라고 운운했다. 정말 국민을 우습게 아는 말씀”이라며 “개혁의 기억자도 떼지 못한 분에게 어떻게든 개혁에 성공한 장관 이미지를 붙여주고 싶어 억지에 억지를 또 부린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쩔 수 없이 조 전 수석은 (장관직을) 포기했지만 결코 물러서지 않고 국민과 싸우겠다는 말씀으로 들린다. 한마디로 국민과 싸우겠다는 도전장으로 들린다”며 “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국민과 싸워 이기는 정권은 없다. 스스로 내면의 고집·욕심과 싸우십시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국 임명 강행은 이 정권의 무능과 위선, 독재·야욕이 응축된 상징적인 사건에 불과하다. 여전히 우리 국정은 아마추어에 의해 포위돼있다”며 “지금부터 하나하나 모두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 위선과 무능, 독재의 열차를 멈춰 세워야 한다. 국민은 무시하고 북한만 떠받드는 잘못된 대북정책부터 완전히 백지화하고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도영 기자 ldy5047@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