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배양섭 교수, 인천관내 공원 등에 소나무 어린솔방울 가해 외래회충 발생 확인
인천대 배양섭 교수, 인천관내 공원 등에 소나무 어린솔방울 가해 외래회충 발생 확인
  • 조동옥 기자
  • 입력 2019-10-15 13:32
  • 승인 2019.10.15 13: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잣나무 등 침엽수의 종자를 주 먹이로 삼으며, 각종 병원균이나 곰팡이 포자인 '소나무허리노린재'
- 국내에서 발생이 확대될 경우 침엽수의 비중이 높은 산림생태계 및 가평 등지의 잣 생산에 심각한 피해가 예상
소나무허리노린재(약충)
소나무허리노린재(약충)

[일요서울 |인천 조동옥 기자] 인천대 임원진흥원 외래 무척추동물의 확산 및 변화예측 기술개발 사업단(단장 인천대 배양섭 교수)이 소나무의 어린 솔방울을 집중적으로 가해하는 외래해충인 소나무허리노린재가 인천광역시 내 공원과 산림에서 확인했다.

배양섭 교수
배양섭 교수

소나무허리노린재는 북미지역 원산으로, 국내에서는 2010년 경남 창원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북미에서는 연 1세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기후에 따라 연 3세대까지 출현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소나무허리노린재는 잣나무 등 침엽수의 종자를 주 먹이로 삼으며, 각종 병원균이나 곰팡이 포자를 매개하기 때문에 경제적 위협이 크다.

해외 피해 사례로 이탈리아를 비롯한 지중해 국가에서 야생 잣 생산이 95% 감소하였다는 보고가 있으며, 북미지역(미국, 캐나다)의 야생 침엽수 종자 발달의 70~80% 이상 감소하였다는 보고가 있다. 국내에서 발생이 확대될 경우 침엽수의 비중이 높은 산림생태계 및 가평 등지의 잣 생산에 심각한 피해가 예상된다.

기술개발 사업단은 외래산림해충 모니터링을 통하여 인천광역시 내 소나무허리노린재의 발생을 확인하였다. 외래곤충 사업단은 모니터링과 문헌조사를 병행하여, 출현기록이 있는 월미도 외에 인천대학교 송도캠퍼스에서도 정착한 개체군을 추가로 확인하였다.

문헌에 따르면 국내 개체군은 남부지역에서 연 2세대 이상, 중ㆍ북부지역에서는 연 1세대가 출현하는 것으로 추정하였으나 이번 조사를 통하여 인천지역에서 연 2세대 이상 발생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실제 종자의 피해를 관찰한 결과, 2018년 소나무허리노린재 출현 장소의 소나무 종자의 상당수가 발달하지 못한 것을 확인하였다.

이와관련 사업단은 "소나무허리노린재를 비롯하여 국내에 유입되었거나 침입할 우려가 있는 외래산림해충에 대한 전국적인 모니터링을 지속하여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동옥 기자 mgs54@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형철 2019-10-21 15:20:09 211.176.101.74
회충이 아니라 해충 입니다.. 오타같네요. 아무튼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