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목줄하라고 요구한 여성에 욕설·폭행한 60대 벌금형
강아지 목줄하라고 요구한 여성에 욕설·폭행한 60대 벌금형
  • 황기현 기자
  • 입력 2019-10-19 15:18
  • 승인 2019.10.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행. [그래픽=뉴시스]
폭행. [그래픽=뉴시스]

 

[일요서울 | 황기현 기자] 강아지에게 목줄을 할 것을 요구한 50대 여성에게 욕설과 폭력을 행사한 6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9일 울산지법 제8형사단독(판사 송명철)은 상해죄로 기소된 A(67)씨에게 벌금 100만 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울산시 울주군 한 공원에서 50대 여성 B씨가 자신에게 강아지 목줄을 하라고 하자 “죽여버리겠다”며 욕설을 한 뒤 주먹으로 2차례 머리를 밀어 2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폭행으로 인해 피해자가 심한 두통을 호소하며 두 차례에 걸쳐 병원 진료를 받았다”면서 “유죄가 인정돼 피고인에게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황기현 기자 kihyun@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