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오늘 오전 모친 묘소 성묘 위해 경남 양산 찾아…오후엔 휴식
文대통령, 오늘 오전 모친 묘소 성묘 위해 경남 양산 찾아…오후엔 휴식
  • 일요서울
  • 입력 2019-11-09 17:18
  • 승인 2019.11.09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열린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발인 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열린 모친 故 강한옥 여사의 발인 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고(故) 강한옥 여사의 묘소를 살피기 위해 지난 8일 경남 양산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후 반부패정책협의회 일정을 이후 헬기를 이용해 경남 양산으로 향했다.

9일 오전 문 대통령 내외는 부산교구 하늘공원에 마련된 모친의 묘소를 방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봉분이 잘 올라갔는지 확인하시고, 부친의 묘소도 봤다”며 “오전 중에 묘소 방문을 마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9~31일 모친상을 치렀다. 하지만 이달 3~5일 태국 방문 일정이 있어 삼우제(장례 후 사흘째에 치르는 제사)에는 참석할 수 없었다.

문 대통령은 오후에는 사저에서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오는 10일 오전 청와대로 복귀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에는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의 만찬 회동이 마련돼 있다.
 

일요서울 ily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