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선 차출설’에 與 윤호중 “아직 당이 요청 안 해…진행 절차 남았다”
‘이낙연 총선 차출설’에 與 윤호중 “아직 당이 요청 안 해…진행 절차 남았다”
  • 일요서울
  • 입력 2019-11-12 09:15
  • 승인 2019.11.12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총선기획단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총선기획단장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가 총선을 앞두고 당에 복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11일 “당에서 아직 요청을 안 했다”고 부인했다.
 
당 총선기획단장을 맡고 있는 윤 사무총장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히며 “지금 당장 대통령께서 인사 고민을 시작해야 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일축했다. 이어 “당에서도 더 논의를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 차출설’은 전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 놓아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해 더 큰 파장력을 갖게 됐다. 

이에 대해 윤 사무총장은 “어제 노 실장이 말씀하신 건 두 가지 절차를 거쳐야 하지 않느냐”며 “당에서 필요하다고 요청하고, 본인이 의사를 가지고 있으면 (이라는 전제인데) 두 가지 절차가 아직 진행이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선 노 실장의 발언에 대해 ‘이 총리를 비롯해 국회의원 출신 장관 등이 총선에 나설 수 있는 것 아니냐’는 풀이가 제기돼 청와대가 개각에 속도를 내고 있단 의견이 제기됐다.

윤 사무총장은 노 실장이 ‘탕평인사’를 언급한 것과 관련, ‘개각에서 비문(非文·비문재인계)이나 야권 인사 등용이 가능하냐’는 물음에 “항상 탕평을 위해 노력해 왔다는 거지, 이번 개각에 대해서 (말한 건 아닌 것 같다)”며 “개각이 확정된 것도 아니고, 앞으로 개각이 있게 되면 어떻게 하겠다는 말씀을 하신 건 아닌 것 같다”고 거리를 뒀다.

일요서울 ily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