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년 총선은 '체제 선택 전(戰)'...하나 돼 총선 전략 수립해달라"
홍준표 "내년 총선은 '체제 선택 전(戰)'...하나 돼 총선 전략 수립해달라"
  • 조주형 기자
  • 입력 2019-11-17 01:02
  • 승인 2019.11.1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일요서울 | 조주형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내년 총선에 대해 유시민 전 장관이 "탄핵 당한 세력들 마지막 청산 작업을 하는 총선이 될 것"이라고 단정했다고 전했다.
 
이날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지상파 방송사에서 유 전 장관과의 토크쇼를 녹화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는 "우리는 아직도 탄핵의 늪에서 허우적 거리고 말 갈아탄 이들이 중심이 돼 총선보다 당권 수호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게 맞는지 여부를 떠나 민주당은 현재 치밀한 전략으로 당 쇄신도 하고 총선 전략도 짜고 있다"며 걱정스럽다고 평했다.
 
또한 홍 전 대표는 "총선에서 지면 당권도 허공으로 날아가 버리는데 개인이 국회의원 재당선된들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탄식했다.
 
이어 그는 "내년 총선이야말로 '체제선택전쟁'"이라며 "모두가 하나 돼 쇄신에 동참하고, 하나 돼 총선 전략을 수립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지난 10일 최근 '당을 향한 쓴소리'에 대해 "당을 위한 충정"이라고 알린 바 있다.

이날 그는 "누가 당을 맡더라도 잘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때로는 격려하기도 하고 비판하기도 한다"며 "다시는 같은 편을 악의적으로 갈라치기 하는 못된 짓은 하지 말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조주형 기자 chamsae7@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