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희망 2020 나눔캠페인’ 힘찬 출발
전남 ‘희망 2020 나눔캠페인’ 힘찬 출발
  • 조광태 기자
  • 입력 2019-11-20 15:10
  • 승인 2019.11.2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전남도청서 200만 도민 온정 실은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희망나눔 2020캠페인 및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희망나눔 2020캠페인 및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

[일요서울ㅣ무안 조광태 기자] ‘나눔으로 행복한 전남’이라는 슬로건 아래 ‘희망 2020 나눔캠페인’ 출범식과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이 20일 전남도청 광장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노동일 전남공동모금회장, 이용재 도의회 의장, 장석웅 도교육감, 박우량 신안군수 등 기관․단체장과 도민, 기업, 기관, 단체, 학생,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 3천여 명이 참석했다.

김영록 도지사의 희망 메시지 전달, 기관․단체장이 함께 하는 사랑의 온도탑 온도 올리기 시연, 기부문화 확산 MOU 체결 등 기부 참여 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양한 기념행사가 진행됐다.

또한 자활기업, 사회적기업 생산품 등을 판매하는 ‘나눔의 장’, 사회복지시설, 나눔참여기업이 마련한 ‘체험의 장’, 재능기부 콘서트 등 ‘문화의 장’도 운영됐다.

‘희망 2020 나눔캠페인’은 이날부터 2020년 1월 31일까지 73일간 이뤄진다. 모금 목표액은 지난해 모금액과 같은 98억 6천만 원이다.

사랑의 온도탑은 캠페인 기간 동안 설치되며, 나눔 목표액의 1%인 9천800만 원이 모아질 때 마다 온도계가 1도(℃)씩 올라 모금 목표액이 달성되면 100도를 가리키게 된다.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언론사 사랑의 계좌 모금, 개인사업자 및 직장인 나눔캠페인, 자발적 기업 모금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모금할 예정이다. 전남 사회복지시설 지원, 저소득층 의료비 및 재난재해 긴급지원 등 소외계층의 복지 향상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지난해 목표액 97억 6천만 원의 101%인 98억 6천만 원을 모금했다. 연중 모금‧품과 중앙지원금 등을 합한 총 186억 원의 모금액을 전남지역 소외계층에 지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올해도 주변 힘든 이웃에게 따뜻한 손길의 나눔문화를 확산, 알찬 사랑의 열매로 맺어나가자”며 “도에서도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