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수도사업자 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영암군 수도사업자 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 조광태 기자
  • 입력 2019-11-22 16:01
  • 승인 2019.11.2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전국 161곳 지자체 평가 최우수
수도사업 평가 시상식 사진
수도사업 평가 시상식 모습

[일요서울ㅣ영암 조광태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이 환경부에서 실시한 2019년 수도사업 운영관리 실태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인증서와 함께 포상금 3,000만원을 수상 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전국 161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정수장 시설관리와 수질관리 등 4개분야 17개 항목에 대해 유역(지방)환경청 별로 시·도 전문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평가단의 현지 확인평가와 지자체의 개선 노력, 정책순응도 등을 반영하여 최종 평가했다.

평가 결과 영암군은 양질의 수돗물 공급을 위한 수도인력 전문성 확보 및 주민서비스 활동, 노후관로 개선실적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특히 기술진단을 통한 시설개선과 상수원수에서 정수에 이르는 철저한 수질검사와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수돗물 공급 노력으로 Ⅲ그룹(인구 5만이상 20만명 미만 지자체)에서 2016년 최우수, 2017년 우수상에 이어 금년에는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영암군 수도사업소 김인종 주무관은 “민선 7기에 들어서고 직원 모두가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한 강력한 의지와 부단한 노력을 보여준 결과로 이번 환경부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다” 면서 “앞으로도 선진 정수장 운영을 통해 물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