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1인 전입자도 전입지원금 지급
남해군, 1인 전입자도 전입지원금 지급
  • 이형균 기자
  • 입력 2019-11-22 16:18
  • 승인 2019.11.2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구증대시책 지원 조례 일부 개정, 내년부터 시행
- 전입축하금·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 이자·출산장려금·다태아 지원

[일요서울ㅣ남해 이형균 기자] 경남 남해군이 인구증대시책 지원에 관한 조례를 일부 개정해 내년부터 시행한다.

남해군청 전경
남해군청 전경

개정된 주요 내용은 기존에는 2인 이상이 전입할 경우 전입지원금을 지원했으나, 내년부터는 1인 전입자도 10만원 상당의 전입지원금을 받게 된다.

또 신혼부부의 주거 정착지원을 위해 남해군에 소재하는 전용면적 85㎡ 이하의 주택을 구입 또는 신축하거나 임차하는 경우, 주거자금 대출잔액의 이자 이율 1.5%, 년 최대 1백만원을 3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출산장려금 지원은 부모가 자녀 출생일 3개월 전에 주소를 남해군에 둬야 했으나 해당 요건을 충족하지 못하고 자녀를 출산했을 경우, 주민등록일부터 3개월이 경과한 다음 달부터 지원이 가능하도록 변경했다.

다태아(쌍둥이 이상) 출생 시 산후조리비 지원과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 지원은 태어난 아이 수를 반영해 일부 증액 지원키로 했다.

군 관계자는 “개정된 정책 시행으로 지역에 직장 등으로 단기 체류하는 사람들의 인구유입 효과와, 신혼부부 세대들의 주거비 부담을 다소 줄여 남해군에 정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형균 기자 bgbogo@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